Facebook just invented … Facebook

페이스북 ‘페이스북 캠퍼스’ 선보여

페이스북 캠퍼스의 목적은 대학생들이 서로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하지만 Z세대에게 페이스북 캠퍼스가 정말 필요할까?

페이스북은 오늘 페이스북 캠퍼스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했다. 페이스북 캠퍼스는 ‘학생들이 공동 관심사를 넘어 학교 친구들과 연결될 수 있도록 설계된 대학 전용 공간’이다.

어디서 들어본 것 같지 않은가?

 페이스북 캠퍼스는 페이스북 초창기 시절을 연상시킨다. 페이스북에 가입하려면 대학 이메일 주소가 필요했고 특정 대학 그룹에 참여해야 했다. 페이스북 캠퍼스 제품 담당 책임자인 샤메인 헝(Charmaine Hung)은 보도자료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초창기 페이스북은 대학 전용 네트워크였다. 페이스북 캠퍼스는 페이스북의 본업으로 돌아가서, 대학을 떠나 있어도 인연 만들기와 유지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현재 페이스북 캠퍼스는 미국 30개 대학의 학생들만 이용할 수 있으며 가입하려면 대학 이메일 주소가 필요하다.

그래서 어떻다는 건가?

페이스북 캠퍼스는 페이스북 프로필과 연결되긴 하지만 별도의 프로필이다. 학생들은 동아리에 참여가능하고 캠퍼스 주변의 이벤트를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 캠퍼스는 또한 검색 가능한 연락처뿐만 아니라 캠퍼스 전용 파티만을 위한 맞춤형 뉴스 피드도 제공한다.

뭔가 새로운 점이 있는가?

기존의 페이스북과 가장 두드러진 차이점은 채팅 기능이다. 캠퍼스 채팅은 실시간이어서 언제든지 대화에 참여할 수 있고, 트위치(Twitch)같은 스트리밍 플랫폼이나 유튜브, 인스타그램 같은 실시간 방송에서 소통하는 방식과 많이 비슷하다.

과연… 안전한가?

아직은 알 수 없지만, 특히 페이스북 계정에 링크된 프로필을 검색하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를 감안할 때, 안전성과 프라이버시는 분명히 우려되는 사항이다. 프로필을 만들려면 대학 이메일 주소와 졸업년도만 있으면 된다. 기타 정보 추가는 이용자의 선택이다. 그러나 “프라이버시는 중요하다”는 제목의 게시물에서 페이스북은 이렇게 주장했다. “페이스북 캠퍼스에 가입해서 대학 커뮤니티 회원이 되면, 다른 사람들의 페이스북 캠퍼스 프로필과 게시 콘텐츠를 마음대로 볼 수 있다.” 페이스북은 대학이 채팅과 웹페이지를 몰래 볼 수 없다고 하지만, 페이스북도 채팅과 웹페이지를 볼 수 없다고는 말하지 않는다.

페이스북은 서비스 다양화를 목표로 열심히 노력 중이다.

선거의 해를 맞아, 부정적인 이미지 쇄신 후, 페이스북은 소셜 미디어 회사로서 예전 이미지를 되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페이스북 캠퍼스는 페이스북의 뿌리로 되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페이스북은 페이스북 데이팅(Facebook Dating)을 런칭했고, 그보다 1년 전쯤에는 페이스북 메신저 키즈(Facebook Messenger Kids)를 새로 출시했다. 신규 서비스는 페이스북의 트레이드마크가 그동안 보여준 것을 잘 활용하는 방법이다. 인구 통계와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을 모으는 맞춤형 마이크로 네트워크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형성하는데 효과적이다.

모든 것은 Z세대에 달려있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부족은 사용자에게 씁쓸한 추억을 남겼고, Z세대는 페이스북의 다른 제품인 인스타그램에 흠뻑 빠져들었다. 사상 유례없는 신학기 시즌을 맞아 가상 커뮤니티를 만들어 본래의 장점을 살리는 것이 브랜드의 신선함, 최신 이미지, 의식을 되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페이스북은 기대한다. 과연 Z세대에게 통할지는 의문이지만 말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