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zens of volunteers will be deliberately infected with covid-19 in the UK

영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자원자를 찾고 있다

최초의 인체유발시험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다. 하지만 명백한 위험도 뒤따른다.

뉴스 : 오는 1월 런던의 한 병원에서 최초의 코로나19 인체유발시험 (human challenge trial)이 실시된다. 인체유발시험은 건강한 사람을 일부러 감염병 바이러스에 노출시키는 연구 방법이다. 이 연구를 위해 18-30세 사이의 건강한 자원자를 최대 50명까지 모집하고 있다. 이 시험은 영국 정부와 감염병 인체유발시험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hVIVO라는 기업이 제휴해 실시하며, 영국 정부는 이 프로젝트에 336만 파운드(약 5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연구는 연구 윤리 및 규제 관련 승인을 받는 대로 로얄 프리 런던 NHS 재단 신탁 (the Royal Free London NHS Foundation Trust)에서 실시된다. 자원자들은 소정의 참가비를 받으며, 연구 기간 중 격리된다. 부작용을 확인하기 위해 연구 종료 후 최대 1년까지 관찰을 받는다.

왜 이러한 연구를 하는가? 이러한 시험을 통해 코로나19를 보다 면밀히 연구해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함이다. 실험의 첫 단계에서는 코로나19에 걸리려면 최소 얼마만큼의 바이러스에 노출되어야 하는지 찾는 연구가 진행될 것이다. 다음 단계에서는 백신이 실제로 감염을 예방하는지 테스트할 것이다. 다른 적용 가능한 치료법을 찾거나 면역 반응을 연구하는 작업도 이뤄질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은 연구자들이 백신 후보 물질들을 나란히 놓고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지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연구에 참여하는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Imperial College London)의 피터 오픈쇼 (Peter Openshaw) 연구원은 “인간 병원체를 자원자에게 의도적으로 감염시키는 실험은 결코 가볍게 취급되어서는 안 된다”라며 “그렇지만 이 같은 인체유발시험을 통해 질병에 대해 수많은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이는 코로나19와 같이 많은 연구가 이뤄진 질병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지금은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대한 빠르게 움직여야 할 때이며, 인체유발시험은 신약과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고 위험은 줄일 잠재력을 가졌다”라고 밝혔다.

논란 : 이러한 연구 방식에는 분명히 위험성도 있다. 자원자들은 심각하게 앓거나 심하면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 코로나19바이러스에 자연적으로 감염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치료법과 백신 연구도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인체유발시험은 1월에야 시작하는데, 그 때에 우리는 이미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한 상황일 수도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